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홍수현의 진솔 토크, "나도 언젠가 '미스티' 김남주 배역 맡으면 너무 좋겠다"

입력 2018-04-27 00:57:00 | 수정 2018-04-27 00:5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해피투게더' 홍수현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해피투게더3' 홍수현이 '미스티'의 김남주와 같은 배역을 맡고 싶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홍수현, 임태경, 다솜, 윤종훈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특집으로 ‘배역은 흙길, 배우는 꽃길’ 편이 그려졌다.

이날 입담을 뽐내던 홍수현은 JTBC 드라마 '미스티'를 굉장히 재밌게 봤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드라마에서 여성 캐릭터가 주체적으로 나오는 경우가 흔치 않은데, (김남주가) 너무 멋있게 소화를 해냈다. '나도 언젠가 저런 배역 맡으면 너무 좋겠다' '나도 같이 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홍수현은 드라마 '미스티'에 출연했던 임태경에게 "감방에서 출소가 늦어진 이유가 뭐냐"며 취조를 방불케 하는 질문을 하며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스타들이 펼치는 재미있는 게임과 진솔한 토크를 통해 자극적이고 단순한 웃음을 탈피,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을 마련하는 프로그램으로 KBS 2TV에서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