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 뮤직뱅크 MC 이서원, 동료 성추행 뒤 흉기로 협박…검찰 조사 중

?

'병원선' 이서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오늘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BS 뮤직뱅크의 진행자(MC)인 배우 이서원(21)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여성 연예인이었다. 이달 초 이씨를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이씨가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씨가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이서원이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으며 담당 경찰관에게도 욕을 하고 고함도 쳤다고 전했다.

이에 이씨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서원은 KBS 뮤직뱅크 진행을 맡고 있으며, 최근에는 MBC ‘병원선’, JTBC ‘송곳’ 등 여러 편의 드라마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