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TV 속 진기주 한눈에 알아보고 눈물 "낙원아 너구나"

?

이리와 안아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한재이를 한눈에 알아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16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TV 속 한재이(진기주 분)를 한눈에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재이는 배우가 되기 위해 오디션을 봤다. 그는 대사 중 '싸이코패스'라는 단어에 과거 기억이 떠올라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오디션에서 떨어졌다. 그러나 한 제작진이 그에게 "어머니의 팬이었다"며 다른 작품의 배역을 제안했다.

이후 채도진은 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중 TV를 보게 됐다. 그는 TV 광고에서 한재이를 발견하고 시선을 고정했다.

이어 그는 어린 시절 인연이 있었던 한재이를 한눈에 알아보고 "낙원아, 너구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의 이야기 그린다. 서로의 첫사랑인 두 사람이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