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예원 촬영 스튜디오 측 "양예원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 대응...누리꾼 발끈

입력 2018-05-17 22:03:01 | 수정 2018-05-17 23:1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양예원 (사진=MBN 뉴스 캡처)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를 성추행한 것으로 고소된 스튜디오 관계자가 성추행 사실을 부인하며 맞고소하겠다고 대응했다.

17일 스튜디오 운영자 A씨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촬영은 양예원 씨와 합의된 상황에서 한 것이고 강압은 전혀 없었다”고 성추행을 부인하며, 양예원을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대응했다.




앞서 이날 오전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으로 A씨의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밝혔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자신은 강압적 분위기에 압도돼 어쩔 수 없이 촬영에 응했으며 그 과정에서 성추행 등이 있었다. 이후 촬영을 그만두려 했으나 이미 촬영된 사진들이 유포될까 두려워 총 다섯 번의 촬영에 응했다.

이에 대해 스튜디오 운영자 A씨는 “페이는 시간당 10만∼20만 원 정도였으며 보통 한 번에 두 시간 정도 촬영했다”면서 “콘셉트라든가 이런 것도 협의해 구두로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포즈 설명 중 성추행을 했다. 촬영 거부 시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협박했다”는 양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A씨는 “말로만 ‘포즈를 이렇게 해달라’는 식이었다”라며 “분위기는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A씨는 “저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며 양씨의 주장에 반박했다.

이런 반응을 보인 해당 스튜디오 측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시간당 10만원 20만원 받고 저런사진을찍겠냐? 상식적으로 진짜 양심없네 그때 찍었던 사진사들이랑 실장인지 뭔지랑 싹다 조사해야(psgl****)", "누가 20만원받고 여러남자 앞에서 속옷까지 벗고 포즈취하냐(hell****)", "그 계약서를 공개해라. 어떤계약이길래. 계약서에 속옷안입고 그냥 다보이도록 입고 찍는다는 글이 있나 보자 한 번(whym****)", "당당하게 얼굴 내밀고 거기 같이 사진 찍은 스무명 남자들 같이 공개해봐. 죄 아니라며. 그럼 숨을 이유 없잖아(stel****)", "제대로된 수사 부탁드립니다(qusc****)"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