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츠' 장동건, 채정안 믿음에도 위기에 빠져

?

슈츠 (사진=방송 영상 캡처)


채정안이 장동건을 향한 무한한 신뢰를 보인 가운데 장동건이 위기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에서는 최강석(장동건 분)이 오 검사의 비리 때문에 위기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강석은 오병욱(전노민 분) 검사의 비리 때문에 특검에서 소환장을 받았다. 최강석은 전직 사수였던 오 검사를 배신할 수 없다며 특검에 비협조적인 입장이었다.

이날 홍다함(채정안 분)은 최강성에게 웃으며 “알잖아요. 변호사님이 어떤 결정을 내려도 나는 여기 변호사님 뒤에 있을 거라는 거”라며 그를 향한 무한한 신뢰를 보였다.

이에 최강석은 특검 조사에 응하기로 마음을 바꿔 강하연(진희경 분)과 함께 특검에 출석했다. 최강석과 강하연은 특검에 가서도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이 모습에 검사는 강하연과 최강석에게 “두 분은 이 자리가 장난으로 보이냐”며 화를 냈다. 이에 최강석은 “그럴 리가 있냐. 내 목이 달린 문제인데”라고 받아쳤다.

검사는 “몇 년 전 당신의 사수인 오병욱 검사의 불법을 눈 감지 않았냐. 구체적으로는 국회의원 아들이 뺑소니로 검거되자 중요한 CCTV 자료를 일부러 없앴고, 그를 알고서도 형(최강석)은 멘토가 하는 일이라는 이유로 모른 척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어 검사는 “오병욱 검사의 목을 치는 것보다 로펌 변호사 목 치는 게 더 쉽다는 거 모르냐. 모든 것을 형(최강석)이 뒤집어쓸 수 도 있다”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슈츠’는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