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ㆍ류한비, 풋풋함 느껴지는 순수한 웃음…평상시에도 케미 만발

?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ㆍ류한비 (사진=이매진아시아)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 류한비, 정유안, 김상우, 이예원까지 탄탄한 서사를 쌓으며 극 초반 하드캐리한 주역들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MBC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로맨스다.

도진과 재이가 어린 시절 나무(남다른 분)와 낙원(류한비 분)으로 만나 첫 눈에 반하고 두 사람이 각자의 방식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표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근두근하게 했다.

22일 낙원과 나무의 현실에서의 케미가 돋보이는 사진을 필두로 과거 이야기에 더하며 하드캐리하고 있는 아역 배우들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 속 남다름과 류한비는 현실에서도 풋풋함을 뿜어내며 서로에게 웃음을 짓고 있어 심장을 간질인다.

뿐만 아니라 류한비와 의붓오빠 길무원 역의 정유안은 마치 현실 남매가 된 듯 개구진 미소를 짓고 있고 김상우는 극 중 윤현무의 이미지와 180도 다른 순수한 미소로 브이를 그리고 있어 반전을 안긴다.

이에 남다름부터 이예원까지 촬영장에서 웃음을 잃지 않으며 서로에게 좋은 기운을 불어 주는 이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지며 이들이 보여줄 환상적인 연기 합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언제 어디서나 해피바이러스를 뿜어내는 남다름, 류한비, 정유안, 김상우, 이예원 덕분에 스태프들도 즐겁게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 이번 주에도 이어지는 아역 5인방의 열연에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23일 수요일 밤 10시 5-6회가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