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운전자 사망 테슬라 자동차...美 교통당국, 자율주행모드 조사 착수

입력 2018-05-22 19:43:01 | 수정 2018-05-22 19:4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운전자 사망 (사진=이미지스톡)



운전자 사망을 부른 테슬라 자동차의 자율주행모드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테슬라 자동차가 도로에서 이탈, 울타리를 뚫고 연못에 빠져 남성 운전자가 사망했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구조대가 테슬라 모델S 차량을 연못에서 꺼냈으며 차 안에서 한 남성의 시신을 발견한 것.

그러나 충돌 당시 사고 차량이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모드인 '오토파일럿'(Autopilot) 상태였는지 아니면 운전자가 과속했거나 취한 상태였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미국 연방 교통 당국은 최근 발생한 몇 차례의 차 사고가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3월 캘리포니아주에서는 테슬라 모델X 차량이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고 다른 차량과 충돌,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달 초에도 유타에서 오토파일럿 관련 충돌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