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형의 집 박하나, 왕빛나 따귀 때려 "용서 못한다"

입력 2018-05-22 22:33:00 | 수정 2018-05-22 22:3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인형의 집 박하나 (사진=해당방송 캡처)


인형의 집 박하나가 복수를 다짐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는 은경혜(왕빛나 분)를 향한 복수심을 불태우는 홍세연(박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은경혜는 “넌 날 용서 못한다”고 응수했고 홍세연은 “아니, 하루만 할아버지 손녀로 살게 해줬으면 살아계실 때 한번이라도 할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게 해줬으면 용서했다”고 맞받아쳤다.

이에 은경혜는 “용서 못하면 어쩔 건데?”라고 물었고 홍세연은 “네가 뒤집어쓰고 있는 은경혜라는 껍질 싹 다 벗겨버릴 거다”며 은경혜의 옷을 벗기고 따귀를 때렸다.

하지만 이는 홍세연의 상상속 장면이었고 현실에서의 은경혜는 “홍세연 할아버지 가시는 마지막 길이야 소란 피우지마”라고 말하자 조용히 돌아갔다.

이후 홍세연은 금영숙(최명길 분)에게 은기태 발인 후에 은경혜를 무너뜨리겠다며 복수를 다짐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