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 대본 삼매경 현장 '포착'..훈훈 에너지

?

미스 함무라비 (사진=스튜디오앤뉴)



'미스 함무라비'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끈 배우들의 대본 삼매경 현장을 공개했다.

25일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측은 열정 넘치는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뜨거운 호평 속에 첫 방송된 '미스 함무라비'는 단 2회 만에 시청률 5.2%(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었다. 배우들의 호연과 현실감 넘치는 대본, 따뜻하고 섬세한 연출이 어우러져 리얼리티는 물론 공감까지 사로잡으며 차원이 다른 '진짜' 법정 드라마를 선보였다.

사람 냄새 나는 드라마답게 촬영 현장 역시 훈훈한 에너지가 감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 등 배우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대본 탐독을 하며 완성도 높은 연기를 위해 몰입 중이다. 고아라는 수험생이라도 된 듯 열공 모드로 대본을 파고든다. 필기가 빼곡한 대본을 보고 또 보는 김명수의 우월한 비주얼도 심쿵을 선사한다. 명불허전 연기를 선보이는 성동일이지만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대본에서 눈을 떼지 않는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깨발랄'은 잠시 내려놓고 진지한 눈빛으로 대본을 보는 류덕환, 미소를 머금은 채 대본에 눈을 맞추는 이엘리야까지. 촬영장의 뜨겁고 진지한 열기가 보는 이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특히 촬영 쉬는 시간 틈틈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주고받는 모습에서 완벽한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 이 순간에도 배우들의 대본 사랑은 지치지 않는다. 꼼꼼하게 대본을 체크하는 고아라와 김명수는 극 중에서 뿐 아니라 현장에서도 열띤 토론 모드. 무엇인가를 열심히 설명하는 고아라와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는 김명수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2회에 분당 최고 시청률 6.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만들어낸 고아라와 성동일의 세상 진지한 대본 리허설 현장은 보기만 해도 흐뭇하다. 묵직하게 후배 연기자들을 이끄는 성동일과 최선을 다해 몰입하는 젊은 연기자들의 시너지가 찬사를 이끌어낸 일등공신. 곽정환 감독 역시 배우들과 소통하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미스 함무라비'는 사건보다 사람에 집중하는 드라마다. 거창하진 않지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다"며 "이를 위한 배우들의 노력이 대단하다.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현실감 있는 재판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될 세상 따뜻한 민사 44부 재판부의 활약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열혈 초임판사 고아라의 고군분투가 작은 변화를 일으키며 뭉클한 감동을 자아낸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