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생에 웬수들' 최수린, 최윤영 찾는 구원에게 "지도 염치가 있으면 네 옆에 못 있지"

?

'전생에 웬수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이 사라지자 최수린이 환하게 웃었다.

오늘(25일)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 오나라(최수린)는 최고야(최윤영)의 가출 소식을 듣고 웃는 모습을 보였다.

최고야가 떠난 후, 민지석(구원)은 최고야가 있던 사무실을 찾았지만 최고야의 동료로부터 사직서만 전해 받았다.

이를 본 오나라는 "최고야 떠났나보다. 그래 지도 염치가 있으면 네 옆에 못 붙어 있지. 네 아버지 죽인 인간의 딸인데. 그래야 하늘에 계신 네 아버지도 마음 편하실 거다"고 말하며 민지석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어 오나라는 "나 일 때문에 해외에 있을 거다. 다시 돌아오면 예전의 이모 조카 사이로 돌아가자"고 말하며 뻔뻔한 모습을 보이자, 민지석은 "그래 꼭 돌아와라. 그리고 내 옆에 누가 있는지 봐라"고 말하며 최고야를 끝까지 찾을 것임을 밝혔다.

민지석이 자리를 떠나자, 오나라는 "최고야 내가 이겼다. 이 모든게 내 뜻대로 됐다"고 말하며 자신의 승리를 확신했다.

한편, ‘전생에 웬수들’은 평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