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스웨덴] 심판에 안정환 시원한 한 마디, “이렇게 하면 축구를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

입력 2018-06-19 00:11:01 | 수정 2018-06-19 00:1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한국 스웨덴전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국 스웨덴전서 심판이 VAR을 통해 스웨덴에 패널티킥을 주며 한국이 패배한 가운데 안정환 해설위원이 주심의 심판판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9시에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한국-스웨덴'전 경기가 진행됐다. 한국은 후반 20분 VAR을 통해 한 점을 내주게 됐다.

심판이 패널티킥 선언을 한 이유는 한국 김민우와 스웨덴 빅토르 클라에손이 패널티 박스 안에서 경합하는 과정에서 클라에손이 넘어진 것에 대해 김민우의 반칙으로 판단한 것이었다.

스웨덴 한국 심판은 당초 패널티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진행시켰다. 그러다 한국이 공격을 진행하자 갑자기 경기를 중단하며 월드컵 비디오판독을 요청, 패널티킥을 선언했다.

한국이 스웨덴에 0-1로 패배한 가운데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주심의 심판판정에 강한 불만을 내비쳤다.

안정환은 후반 종료 직전 한국의 공격 상황에서 아길라르 주심이 파울을 선언하자 "이걸 파울을 부네요"라며 "이렇게 하면 축구를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아길라르 주심은 추가시간 4분 스웨덴의 파울과 함께 한국의 프리킥을 선언했으나, 프리킥 전개 직후 경기 종료 휘슬을 불자, 안정환은 "이대로 끝을 내네요"라며 "심판 탓을 하고 싶지 않지만 굉장히 아쉽다. 반골은 심판이 넣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 한국국가대표 일정은 6월 24일 '한국-멕시코', 6월 27일 '한국-독일' 경기가 이어진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