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게 고백..."이제부터 사랑해보려고"

입력 2018-06-20 22:16:00 | 수정 2018-06-20 22:1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

김비서가 왜 그럴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박서준이 박민영에게 고백을 했다.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김미소(박민영 분)을 향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갑작스럽게 김미소의 집을 찾았고, 김미소는 급하게 방을 치우며 인형 밑에 속옷을 숨겼다. 이영준은 이 사실을 모르고 인형을 들추려했고, 김미소가 이를 막으려다 함께 침대에 쓰러졌다.

이에 김미소가 당황해하며 일어나려고 하자 이영준은 김미소를 끌어안고 “조금만 이러고 있자”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준은 “이제부터 사랑해보려고. 내가 너를”이라고 고백을 했다.

그러나 이영준은 김미소가 계속 쳐다보자 이영준은 “~라고 저 유치한 책에 적혀 있더라. 이런 게 로망이라고 하는 건가”라고 둘러댔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