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X김경남, 만남과 동시에 몸싸움

?

이리와 안아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장기용과 김경남, 두 형제가 재회와 동시에 몸싸움을 했다.

21일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형 윤현무(김경남 분)와 재회하자마자 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현무는 한재이(진기주 분)의 집에 숨어들었고, 차고에서 동생 채도진과 몸싸움을 벌였다. 채도진은 윤현무에게 “왜 이러는 거야”라고 물으며 힘겨워했다.

윤현무는 “너도 그랬잖아. 나 빵에 들어간 사이에 박살냈잖아. 우리 집. 그 년만 피해자 된 줄 알아? 나도 그 년이랑 너한테 피해자야”라며 삐뚤어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윤현무는 “그 년 가족들이 너한테 오지랖 부려서 아버지 자극만 안 했어도 그딴 일 안 벌어졌어. 네가 그 년 지켜준다고 우리 집 신고만 안 했어도 이렇게 개박살 안 났다고. 그러니까 너도 당해봐. 네 세상 전부 날아가는 꼴”이라고 말했다.

이에 채도진은 “아버지는 그냥 살인자야. 사람들이 죽었어. 너무 많은 사람들이 아버지 때문에”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