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 A등급...“스타성이 있다”, “일본인치고 잘한다”

입력 2018-06-23 00:50:01 | 수정 2018-06-23 00:5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프로듀스 48 (사진=방송 영상 캡처)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가 A등급을 받았다.

22일 저녁 11시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미야와키 사쿠라의 등급평가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직 센터 아이돌 미야와키 사쿠라는 “일본인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미야와키 사쿠라가 등장하자 스튜디오는 술렁였다. 한국인 참가자과 심사위원들은 “너무 예쁘다”, “연예인 보는 기분이다”, “잘할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등급 평가 무대에서 ‘검은 천사’로 자신감 넘치는 공연을 보여줬다.

무대가 끝나자 배윤정은 “괜찮은데? 스타성이 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치타는 “일본인치고 잘한다는 것은 안 될 것 같다”며 반대 의견을 펼치며 반응이 엇갈렸다.

배윤정은 동점인 상황에 “나 한 번만 믿고 A 보내자”고 제안했고, 그렇게 미야자키 사쿠라는 결국 A등급을 받았다.

한편 현재 일본에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미야와키 사쿠라는 ‘프로듀스48’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7년간 활동하고 있는데 실력으로 봤을 때는 좋은 실력이 아니다. 늘 의문스럽고 불안으로 가득차 있었다”며 “실력이 향상되지 않은 채 시간이 흘러가는 것이 아쉬워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