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 Joy <연애의 참견> 김숙, 천만원때문에 겪은 일화

입력 2018-06-23 19:17:01 | 수정 2018-06-23 19:1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연애의참견(사진=KBS Joy)


김숙이 계산법 특이한 지인 때문에 겪었던 일화를 고백한다.

오늘(23일) 방송될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23회에서는 과도하게 계산적인 남친으로 인해 결혼의 위기를 맞은 예비 신부의 고민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연을 보낸 예비 신부는 비용을 반반씩 대기로 한 결혼을 결정한 이후 하나하나 세세하게 따져가며 계산을 하는 남친의 행동에 서서히 질리기 시작했다고. 심지어 사연 주인공이 남친의 신혼여행 준비물인 캐리어를 조금 더 싼 가격에 구입한 걸 칭찬하기는커녕 자신이 싸게 산 가격만큼 더 손해 봤다고 투덜거렸다는 것.

결혼 준비하면서 마신 커피 한 잔 값을 나누는 것도 모자라 사연 주인공 아버지가 사준 차를 다시 돌려준 일로 노발대발하며 차 중고 시세인 천만 원 어치 결혼 자금을 보태라는 요구를 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라 사연 주인공이 부모님 여행을 보내드린 것을 꼬투리 잡아 천만 원을 더 보태는 대신 자신의 부모님도 여행을 보내달라며 생떼를 부린다.

이해할 수 없는 남친의 계산 태도에 프로 참견러들도 벙 찌긴 마찬가지. 특히 김숙은 “저한테도 천만 원을 빌려간 사람이 있었다. 그 다음에 어느 날 갑자기 가방을 하나 툭 주고는 다음에 하와이 여행을 본인이 쏘겠다고 하더라”며 본인의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그녀는 “여행 대신 돈이나 갚으라고 했더니 지인이 저번에 가방 준걸로 끝난 게 아니냐고 했다. 돈을 갚는 대신 가방에 하와이 여행을 쏘겠다고 한 거였다”고 가방을 준 지인의 전말을 밝혀 프로 참견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어 김숙은 쑥크러쉬 다운 후속 대처담을 공개하며 또 한 번 스튜디오에 속 시원한 사이다 결말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김숙에게 돈을 빌려간 지인의 최후는 어떻게 되었을지 흥미진진한 호기심을 유발, 오늘(23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돈개념도 확실한 김숙의 화끈한 에피소드는 오늘(23일)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에서 확인 가능하다. 내일(24일)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