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작진 “최민수, 억눌러왔던 극악무도 본능 폭발 예고”

입력 2018-06-23 19:36:01 | 수정 2018-06-23 19:3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

최민수(사진tvN ‘무법변호사’)


벼랑 끝에 내몰린 ‘무법변호사’ 최민수가 점입가경으로 치달을 것이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준기의 역공과 함께 이혜영에게 토사구팽 당한 최민수가 결국 서슬 퍼런 본색을 드러내는 것인지 관심을 높인다.

동 시간대 주말 안방극장 절대 강자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tvN ‘무법변호사’ 측은 23일(토) 최민수(안오주 역)의 비주얼 변신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기세등등했던 최민수는 온데간데 없이 초췌한 몰골이 포착된 것.

지난 ‘무법변호사’ 12회에서는 안오주의 처절한 몰락이 예고됐다. 차문숙(이혜영 분)은 안오주에게 완전히 등돌렸고 봉상필(이준기 분)은 안오주의 살인 교사 증거를 확보하며 그를 벼랑 끝에 내몰았다. 특히 차문숙은 골든시티 사업 전면 보류와 시장 선거법 위반 문서를 퍼트리는 등 안오주의 돈-명예-권력 등 모든 것을 뺏기 위한 계략을 실행했다. 이에 안오주의 난관이 계속될 것이 예고되며 향후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 최민수는 기성 시장의 위풍당당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는 모습. 덥수룩한 수염과 정돈되지 않은 의상으로 초췌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놀라운 충격을 전한다. 하지만 최민수의 눈빛만은 섬뜩할 정도로 매섭고 강렬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든다.

무엇보다 또 다른 사진 속 최민수가 총을 들고 폭주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최민수는 살기 어린 눈빛을 번뜩이며 서슬 퍼런 독기를 뿜어내고 있는 모습. 그가 누구에게 총구를 겨누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그의 폭주가 향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한편 그 동안 최민수는 기성 시장이 된 이후 자신의 손을 직접 거치지 않고 오른팔 최대훈(석관동)을 통해 파렴치한 악행을 저질러왔다. 그런 가운데 벼랑 끝에 내몰린 최민수가 끝내 제 손에 피를 묻히는 극한의 행동을 저지르게 되는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tvN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안오주가 그 동안 억눌러왔던 어시장 깡패 시절의 극악무도한 본능을 폭발시킬 예정”이라며 “안오주의 폭주가 차문숙을 향한 봉상필 복수에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하는 것은 아닐지 상상 이상의 전개가 펼쳐질 ‘무법변호사’ 13회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tvN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오늘(23일) 밤 9시 tvN을 통해 ‘무법변호사’ 13회가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