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콜' 거미X정인, 신곡 완성...윤종신・휘성・피터팬 컴플렉스에게 사과

?

더 콜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가수 거미와 정인이 곡을 줬던 가수 윤종신, 휘성, 피터팬 컴플렉스에게 사과했다.

29일 방송된 Mnet ‘더콜’에서는 거미와 정인이 신곡을 완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거미와 정인은 컬래버레이션 두 번째 무대를 꾸미기에 앞서 녹음 과정에서 마찰을 겪었다. 거미와 정인의 곡에 대한 해석이 서로 달랐던 것이다.

이후 녹음 당시를 회상하며 거미는 “사이가 나빠질 뻔 했다”고 말했다. 정인 또한 “쉽게 가는 거야 했는데, 이런 식으로 흐를지 몰랐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마찰은 잠시였고, 거미와 정인은 신곡 녹음을 완성했다. 이어 두 사람은 곡을 줬던 윤종신, 휘성, 피터팬 컴플렉스에게 사과를 했다. 곡을 받았으나 최정적으로 다른 사람의 곡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또한 정인은 녹음 과정에서 악기를 바꾸게 되면서 미리 약속했던 드럼 연주자에게도 죄송하다고 끝없이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