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다큐' 서수남, "딸의 유골을 안고 왔다. 부모가 그런 경험을 하면 정말 안 돼..."

?

'인생다큐 마이웨이' 서수남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서수남이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놓았다.

오늘(12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서수남은 자신보다 먼저 하늘나라로 떠난 딸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절친 금보라와 만난 서수남은 자식 이야기를 하던 도중 도중 "딸이 사고로 2~3년 전에 죽었다"고 담담히 밝혔다. 이에 금보라는 충격 받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서수남은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딸의 보호자를 찾더라. 남편하고는 조금 다퉈서 별거하고 있었던 거 같더라"며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위독하니까 보호자가 빨리 와달라고, 위출혈이 생겼다고 하더라. 바로 비행로 가려고 했는데 다시 사망했다고 전화가 왔다"고 밝혔다.

눈시울을 붉힌 서수남은 "시신을 화장해서 보내주면 고맙겠다고 했는데 유골이 비행기로 오더라"며 "그 유골을 안고 오는데 난 부모가 그런 경험을 정말 하면 안 된다. 정말 가슴 아프고 내가 죄가 많다는 생각이 들면서 마음속으로 정말 많이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