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 김정현, 무표정 태도 논란…“캐릭터로 살려고 노력”

?

‘시간’ 김정현 (사진=MBC)


배우 김정현이 ‘시간’에 깊이 몰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20일) 오후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장준호PD를 비롯해 주연배우 김정현, 서현, 황승언, 김준한이 참석했다.

하지만 이날 김정현은 제작발표회라는 자리가 무색할 만큼 무뚝뚝한 표정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포토타임에서 무표정과 상대역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건 물론,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시간에도 무심한 듯한 태도로 일관했다.

또 김정현은 이날 포토타임에서도 유독 웃지 않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고 있는 것인지 기분이 안 좋은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 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에도 잠자는 순간에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오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를 보시면 이해가 될 수도 있다. 에너지 자체를 전부 넣어서 살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인 힘든 일이 있는 건 아니다. 인물의 감정 때문에 삶이 그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라고 부연했다.

한편 김정현은 극중 대한민국 재계서열 TOP5에 드는 W그룹 총수의 아들이자 계열사 레스토랑 대표인 천수호 역을 맡아 예의와 매너를 찾아보기 힘든 까칠한 성격을 가진 인물로 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