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일도맑음’ 하승리, “설인아 사고 나 때문, 그러나 진실 밝히면...”

?

내일도 맑음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승리가 지수원에게 설인아의 실종 사고는 자신 때문이라고 말했다.

20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연출 어수선|극본 김민주)에서는 황지은(하승리 분)이 강하늬(설인아 분)의 실종 사고에 대해 사실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지은의 회사를 찾아간 윤선희(지수원 분)는 “요 며칠 잠도 못 자고 생각하고 또 생각해봤는데, 지은아 이모한테 수정이 찾았다고 사실대로 얘기하자”라며 “그래 네 말대로 이모도 충격 받겠지 딴 사람도 아니고 수정이가 강하늬인줄 상상이나 했겠어?”라고 설득했다.

이어 윤선희는 “봐 죄 짓고 못 산다고 이모 얼굴을 똑바로 못 보겠어. 지은아 우리 속 시원하게 다 얘기하고 다리 쭉 뻗고 살자. 이모가 그 동안 수정이를 얼마나 애타게 찾았니”라며 강하늬가 한수정이란 사실을 밝히자고 말했다.

그러자 황지은은 “나는 엄마 할 수가 없어. 수정 언니 사라지던 날 그 날 마지막으로 언니를 본 사람이 나야. 수정언니 교통사고 당했어. 봤어 나 때문이야 나 때문에 수정언니 교통사고 당했어. 무서웠어. 나 때문에 사고 났잖아. 내가 구슬만 안 던졌어도 그 사고 안 났을 거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윤선희는 “그걸 말이라고 해? 아무리 철이 없어도 그렇지 네가 바보야?”라고 했다.

그러나 황지은은 "다 엄마 때문이야. 늘 수정 언니만 예뻐했잖아"라며 “수정 언니도 밉고, 강하늬도 싫어. 사람들이 다 강하늬만 칭찬해. 디자인도 배우지 않았는데 실력이 좋대. 열심히 해서 예쁘대. 나도 열심히 했어. 나도 최고가 되려고 얼마나 열심히 했는데 내 노력은 안 보이나 봐. 한결 선배도 나보다 강하늬가 좋은가 봐. 내가 얼마나 오랫동안 선배를 좋아했는데. 다들 나한테 왜 그래?"라며 “과거 한수정도 싫고 지금의 강하늬도 싫다”고 말했다.

윤선희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며 진실을 밝히자고 설득했지만 황지은은 "그럼 나는? 가족들 얼굴 어떻게 보라고. 엄마 내가 죽어도 좋아? 말 할 거면 해. 그냥 죽어버릴 거야"라고 울면서 집을 뛰쳐나갔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