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룸’ 여자친구, 손끝부터 발 각도까지 칼군무…‘안무 일체화’

?

‘아이돌룸’ 여자친구 (사진= JTBC 제공)


여자친구가 ‘아이돌룸’에서 소름 돋는 ‘칼군무’ 실력을 재검증했다.

오늘(31일) 저녁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는 박력있는 춤 솜씨로 손꼽히는 걸그룹 여자친구가 출연해 활약한다.

최근 진행된 ‘아이돌룸’ 녹화에서 MC 돈희X콘희는 여자친구의 ‘안무 일체화설’ 입증에 나섰다. 여자친구는 안무를 출 때 멤버 전원의 손끝부터 발끝 각도가 모두 정확히 일치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으로 유명하다.

이에 여자친구는 ‘아이돌룸’에서 ‘칼군무돌’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1년 가까이 연습했던 데뷔곡 ‘유리구슬’을 시작으로 정교한 안무 ‘밤’까지 안무 일체화에 도전했다.

여섯 멤버들은 일렬로 서서 마치 한 사람인 듯 모든 각도와 동작이 일치하는 지 테스트에 임했다. 안무 암기력은 물론 멤버들 간의 호흡을 맞춰 추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다.

도전을 바로 앞에서 지켜본 MC 정형돈, 데프콘은 연신 감탄하며 “진짜 신기하다” “소름 돋는다”며 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