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청’ 강경헌ㆍ구본승, 2호 커플 탄생 예감…묘한 기류가 흐르네

?

‘불청’ 강경헌ㆍ구본승 (사진=방송캡쳐)


배우 강경헌이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과의 묘한 기류에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경상북도 상주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강경헌은 5주 만에 ‘불타는 청춘’에 재등장했다. 강경헌은 “혼자 따로 오니까 처음 나왔을 때처럼 어색하고 설레는 느낌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간 강경헌을 발견한 구본승은 눈을 마주치더니 동공이 확장되는 등 4단계의 감정 변화를 여실히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최성국, 김광규 등을 비롯한 청천들은 일부러 구본승의 옆자리를 내어주려 하면서 “구본승의 웃음꽃이 엄청 나다. 강경헌만 나타나면 본승의 표정이 변한다”며 구본승과 다시 엮기 시작했다.

앞서 두 사람은 5주 전 첫 방송에서도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함께 있던 다른 멤버가 놀랄 정도로 많은 말을 쏟아내며 지금까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핑크빛 기류를 선보였다.

두 번째 만남에서도 강경헌과 구본승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김국진 강수지 커플에 이은 ‘불타는 청춘’ 2호 커플이 탄생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