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디오스타’ 양지원, 눈치 보더니 결국…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주기 싫었다

?

‘비디오스타’ 양지원 (사진=방송캡쳐)


가수 양지원이 ‘비디오스타’에서 본의 아니게 교제 중인 남성이 있다고 말을했다.

지난 31일 저녁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양지원이 언급한 이 내용은 당사자도 놀랄게 만들었음이 분명해 보인다.

앞서 여러 걸그룹을 거쳐 최근 유니티로 활동하고 있는 양지원은 이날 연애와 관련해 “교제하는 사람이 있냐”는 ‘비디오스타’ MC들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녀는 “이성을 잘 믿지 못하겠다”라고 대답을 했고 “그러면 현재는 있냐?”라는 질문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양지원은 웃으며 관계자들의 눈치를 보는 듯하더니 “지금 이 년 만에 교제하는 사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내 “그 사람에게 아직 허락도 받지 앟은 상황이다. 과거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연애에 대한 메뉴얼이 있는데 나는 그런 걸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놓은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양지원은 ‘비디오스타’ MC들의 요청에 “자기야 갑자기 내가 여기서 남친 없다고 이야기 하는게 그 동안 정말 고마웠고 배려해주는 것이 많아서 그러기 싫어서 솔직하게 이야기 했어. 다음에 보자”라고 영상 메시지를 보내 주의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