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X고원희, 단 둘이 속초 바닷가에 무슨 일로?

?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X고원희(사진=KBS)


오늘 밤,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과 고원희가 속초 바닷가에 뜬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가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천사장을 찾으러 속초에 간 김지운(하석진)과 윤상아(고원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예고 영상을 통해 속초행 버스 안에서 지운의 어깨에 기대 잠든 상아와 두 사람이 속초로 떠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임다영(보나)의 모습이 대비되며, 1일 밤 펼쳐질 전개에 의문을 증폭시켰다.

“저 이래 봬도 한 입으로 두말 안 하는 성격인 거 잘 아시잖아요”라며 천사장이 사기꾼이라는 소문에도 그를 굳게 믿었던 상아. 하지만 그 믿음을 배신하고 돌아온 것은 번듯한 부사장 자리가 아닌 참고인 출석 요구서였다. 한달음에 경찰서로 달려간 상아는 명의를 빌려준 탓에 자신이 투자금 10여억 원 횡령 혐의를 모조리 뒤집어쓸 위기에 처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천사장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고, 연락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상아는 속초에 어떻게 찾아간 걸까.

공개된 스틸컷 속 종이 한 장을 들고 천 사장을 찾고 있는 지운과 상아. 방파제 위에서 겨우 천 사장을 잡은 지운의 표정에서 힘겨움이 느껴진다. 사기꾼으로 몰리게 만든 천사장만 잡으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았으나, 상아의 표정이 썩 밝지만은 않아 속초에서 벌어진 사건을 더욱 궁금케 한다.

한편, ‘당신의 하우스헬퍼’, 1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제 17, 18회가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