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간' 최종환, 서현우 속셈 알고 최후통첩

?

시간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시간' 최종환이 서현우의 속셈을 알아차리고 최후통첩을 했다.

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시간'에서는 천수호(김정현 분)의 지분을 빼앗으려는 천수철(서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수호는 기자회견장에서 "여러분들이 모인 이유는 바로 저 때문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비밀을 폭로하고자 했지만, 천수철이 방해해 실패로 돌아갔다.

천수호는 천수철에 "지분 이야기는 없는 걸로 하자"라고 말했고, 이후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천회장(최종환 분)은 천수철에게 몹시 분노했다.

천회장은 "지분을 빼앗으려고 기자들을 모아놓고 사실을 알리려 했다고?"라며 몰아세웠고, 천수철은 "단순히 협박만 하려고 한 것이다"라고 변명했다.

이에 천회장은 천수호를 둘러싼 사건이 외부로 유출될 경우 모든 책임을 천수철에게 묻겠다고 최후 통첩을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