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스틴 벌랜더 “아내 케이트 업튼은 나의 치료사였다” 감사 표해

?

케이트업튼 (사진=DB)


야구선수인 저스틴 벌랜더는 2014년의 부진에 대해 말하며, 아내인 케이트업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2011년 24승5패, 평균자책 2.40을 기록했으며 삼진 250개를 잡았다.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벌랜더는 그 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리그 MVP의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2013년과 2014년 시즌 이후 부상으로 인해 커리어의 위기를 맞이했고, 평균자책은 4.54까지 치솟았고 자책점은 리그에서 가장 높았다.

벌랜더는 이 시기를 회상하며, "케이트 업튼은 기본적으로 치료사였다"며 그녀의 조언에 감사를 표했다.

이에, 벌랜더는 부상을 치료하고 몸을 다시 만들었다. 2016년 16승9패의 성적을 거둔 벌랜더는 지난해 휴스턴으로 이적한 후 월드 시리즈 우승의 주역이 됐다.

한편, 케이트 업튼은 세계적인 모델로,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이탈리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업튼은 지난 7월 임신 소식을 알렸다.

또한, 최근에는 케이트 업튼은 남편 저스틴 벌랜더와 함께 '2018 맥심 핫 파티'에 참석하여, 임신중임에도 몸에 붙는 의상과 높은 힐을 소화하는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