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목식당' 정인선, 서빙의 정석 보여줘

?

골목식당 (사진=예고 영상 캡처)


10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의 붐업요원인 배우 김민교과 정인선의 '사와디밥' 첫 오픈 현장이 공개된다.

정인선은 완벽한 첫 오픈 준비를 위해 음식 준비에 나섰지만, 음식을 태우는 실수를 해 김민교가 순간 당황했다. 정인선은 "레시피 숙지가 덜 된 것 같다"라며 불안해 하자, 김민교는 "내가 연습 많이 했다"며 오히려 정인선을 안심시켰다.

이날 김민교와 정인선은 사람들에게 폭풍 영업을 하며 손님 확보에 나섰다. 김민교는 태국에서 배워온 웍질을 거침없이 보여주며 실력을 뽐냈고, 정인선 역시 서빙과 손님응대까지 완벽하게 해내 그야말로 '서빙의 정석'을 보여주며 손님들의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정인선은 지난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실제로 부모님이 식당을 운영한다면서 부모님 가게에서 음식을 나르는 일을 도맡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빙을 하며 다른 가게에 스카우트 제의도 받았다"라며 골목식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서빙을 하며 다른 가게에 스카우트 제의도 받았다"라며 골목식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