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14호 태풍 '야기' 위치·예상 경로는?..한국·일본 기상청 비교해보니

?


?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YAGI)의 현재 위치와 예상 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19m/s(68km/h)의 소형급 크기 제14호 태풍 야기가 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야기는 12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 13일 오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350km 부근 해상, 14일 오전 3시 중국 칭다오 북동쪽 약 100km 부근 해상, 15일 오전 3시 신의주 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 16일 오전 3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70km 부근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일본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야기가 15일쯤부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며 북한 남부를 관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4일, 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