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일도 맑음' 진주형, 설인아의 거부에..."그래도 좋은 걸 어떡하냐"

?

내일도 맑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내일도 맑음' 진주형이 설인아를 향해 적극적으로 마음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는 이한결(진주형 분)이 강하늬(설인아 분)에게 마음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한결의 고백에 민망해진 강하늬는 이한결과 약속했던 회의를 피하기 위해 애썼다. 강하늬는 레오(로빈 데이아나 분)에게 부탁해 이한결에게 전화를 걸어 "강대표 오늘 회의에 못 간다. 몸이 아프다"라고 거짓말을 하게 했다.

하지만 이한결은 강하늬가 아프지 않다는 걸 알아채고, 강하늬의 사무실로 직진했다. 그때 강하늬는 이한결과 마주할 상황을 걱정하고 있었고, 이한결은 "아프다더니 괜찮아보인다"며 다가왔다.

이후 이한결은 "회의 시간 미뤘으니까 조금 이따 같이 가자"며 강하늬의 사무실에서 계속 그를 기다렸고, 강하늬는 결국 사무실 사람들에게 떠밀려 이한결과 함께 회의실로 향했다.

하지만 회의는 취소된 상황이었다. 강하늬와 이한결은 함께 회사를 나가다 박도경(이창욱 분), 황지은(하승리 분)을 회사 로비에서 만났다.

황지은의 제안으로 네 사람은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황지은이 "빨리 좋은 사람 만나면 좋겠다"라고 먼저 말을 건네자 이한결은 강하늬를 의미심장하게 바라보며 "난 벌써 만났다"고 선언했다.

식사 자리에서 나온 이한결은 강하늬를 향해 "계속 나 피하고 도망치려고 하는데, 짝사랑했던 사람이 그러는 거 아니다. 내가 얼마나 아프겠냐"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강하늬는 "나는 MD님이 싫어하는 건 다 갖춘 여자"라며 그의 마음을 거부했다. 그러나 이한결은 "그래도 좋은 걸 어떡하냐"며 직진 고백을 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