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아픈 이유영 곁에서 병간호...애틋함 드러내

?

친애하는 판사님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 아픈 이유영을 걱정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는 한강호(윤시윤 분)가 송소은(이유영 분)의 아픈 모습에 전전긍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소은은 아파서 침대 위에서 앓았다. 한강호는 반찬 때문에 송소은에게 전화를 했으나 송소은의 목소리에서 이상함을 느끼고 곧바로 송소은의 집을 찾았다.

송소은은 아픈 몸을 끌고 문을 열었고, 한강호는 식은땀을 흘리는 송소은에 모습을 보고 놀라며 119를 불렀다.

한강호는 응급차를 타고 송소은과 병원으로 향했고, 병원에서는 송소은을 위염이라고 진단 내렸다. 한강호는 의사에게 “이 분 판사님이신데 다른 데 정밀 검사 안 되시는지”라고 말했지만 의사는 약 복용을 잘하고 깨어나면 퇴원하라고 말했다.

이에 한강호는 잠든 송소은의 곁을 지키며 걱정하는 눈빛을 지었다. 반면 오상철(박병은 분)은 송소은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자 표정이 굳어졌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