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일도 맑음’ 설인아, 진주형 고백 후 난감...“내 마음 다 헤집어놓고 혼자 편해도 돼?”

?

내일도 맑음 (사진=방송 영상 캡처)


설인아가 진주형이 고백한 후 어색해 피하기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연출 어수선/극본 김민주)에는 이한결(진주형 분)의 고백 이후 난감해하는 강하늬(설인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한결의 고백 이후 강하늬는 어쩔줄 몰라 어색하게 대했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는 무난하게 업무적인 관계를 유지했지만 단둘이 있을 때는 견디기 힘들어했다.

회의가 끝나고 김사장이 빠져나가자 강하늬는 “저 할 얘기 있어서 먼저 가겠다”며 정신없이 짐을 챙겨 일어났다.

이에 이한결은 “강하늬씨, 설마 내가 여기서 공과 사 구분 안 하겠습니까? 방송 끝날 때까지는 방송에만 집중할 거니까 도망 안 가도 돼요”라고 말렸다. 하지만 더 어색해진 강하늬는 “도망 아니에요. 김사장님이랑 할 이야기 있어서 그런 건데”라고 변명했다.

그때 김사장이 들어오다 이 이야기를 듣고 말을 해보라고 했고, 말문이 막힌 강하늬는 “까먹었다”라고 얼버무렸다. 이후 이한결은 피식 웃으며 자리를 떴다.

그러자 강하늬는 “괜히 사람 속 다 헤집어놓고 저렇게 마음 편해도 되는 거야?”라며 혼잣말을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