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병지, '한국-말레이시아'전 송범근에 쓴소리.."평점 마이너스 2점"

?

김병지 송범근에 쓴소리 (사진=DB)



골키퍼 국가대표 출신 김병지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 송범근을 비롯해 후배들에게 쓴소리를 남겼다.

지난 17일 김병지는 유튜브 채널 '꽁병지TV'를 통해 경기 내용을 중계하던 중 송범근의 평점을 매겨달라는 시청자들의 요구에 "-2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병지는 "오늘은 송범근한테 점수를 줄 수 없는 수준이다. 선방도 없었고, 실책성 골을 두 골이나 허용했다"며 쓴소리를 했다.

또 황희찬의 플레이를 지켜본 김병지는 "더는 국가대표 선발로 뽑으면 안 된다"며 혹평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2골을 내주며 1-2로 패배했다.

송범근은 전반 5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점프하며 잡았지만,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 황현수와 엉키며 넘어졌고 볼을 놓쳤다.

이 순간을 말레이시아 무함마드 사파워 리사드가 놓치지 않고 낚아채 골로 연결했다. 또 전반 추가 시간 사파위 라시드가 황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패배로 한국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E조 2위로 떨어졌다.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