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 우리 새끼' 노사연, "깻잎 사건 이후, 남편 이무송 깻잎 안 봐"

?

미운 우리 새끼 (사진=방송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노사연이 깻잎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노사연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노사연에게 '깻잎 사건'에 대해 물었다. 앞서 노사연은 한 프로그램에서 남편 이무송이 식사 자리에서 다른 여자가 깻잎을 집으려고 하자 잡아준 것을 두고 서운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미운 우리 새끼' 멤버 김건모 모친은 "그거 좀 잡아줘도 된다"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반면 노사연은 "저를 좀 바라봤으면 좋겠는데, 얼굴이 예쁜 여자가 뭐하는지를 다 보고 있었다는 거 아니냐"며 "저도 옹졸하거나 그런 여자 아니다. 근데 깻잎을 굳이 잡아주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분노했다.

이를 들은 김종국 모친은 "깻잎이 잘 안 뜯어진다. 그럼 민망해 지지 않나"라며 노사연에 반박했고, 박수홍 모친은 "있을 수 없는 일, 안 떼어지면 통째로 가져가서 먹어라"며 노사연에 동조했다.

노사연은 "아들이 그러더라. '깻잎 사건이 화제인데 깻잎 눌린 그 여자는 무슨 죄냐'고 하더라"며 "깻잎 사건 이후로 남편 이무송이 깻잎을 안 본다"고 했다.

이어 노사연은 "깻잎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