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19호 태풍 '솔릭' 위치·예상 경로는?..한반도 관통할 듯

?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태풍의 예상 경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94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6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39m/s(140km/h)의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 크기 제19호 태풍 솔릭이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21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약 510km 부근 해상, 22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 23일 오전 3시 목포 남쪽 약 90km 부근 해상, 24일 오전 3시 속초 북동쪽 약 190km 부근 해상, 24일 오전 3시 속초 북동쪽 약 190km 부근 해상, 25일 오전 3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하는 것은 2012년 9월 '산바' 이후 6년 만으로,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해 피해를 줄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22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리겠으며, 23일~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기 전인 22일까지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다시 확장함에 따라 폭염과 열대야가 다시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의미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