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전현무 "분란 일으키고 아직도 있냐" VS 쌈디 "오늘 내 기분 쉴라"

?

나 혼자 산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나혼자 산다' 전현무가 무지개 회장 연임에 성공하며 쌈디가 숙청 대상이 됐다.

24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회장 연임에 성공하며 숙청 위기에 놓인 쌈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회장 연임에 성공한 전현무에게 "시스루 의상을 입은 거냐"라고 의상을 지적했다. 그 말에 전현무는 "자리를 되찾다 보니 기운이 나서 털도 자라고 그러더라"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전현무는 쌈디를 쳐다보며 분란을 일으킨 사람이 아직도 있냐고 웃음 섞인 불평을 했다.

이에 박나래는 “제일 먼저 숙청해야 되는 거 아닙니까?”라고 역성을 들자 쌈디는 믿었던 박나래의 배신에 “어디 아팠어요?”라며 회유하기 시작했다.

이어 이시언은 쌈디에게 “다음주 좀 쉴래?”라며 휴식을 권하자 쌈디는 “오늘 내 기분 신라(쉴라)”라고 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당장 오늘부터 쉴라”라고 압박을 해 웃음을 안겼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