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날카로운 눈빛"..'손 the guest' 정은채, 캐릭터 티저 최초 공개

?

'손 the guest' 정은채 (사진=티저 영상 캡처)



‘손 the guest’ 정은채의 강렬한 변신이 기대를 뜨겁게 달군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측은 거친 카리스마와 날선 에너지로 중무장한 정은채의 캐릭터 티저 영상을 첫 공개했다.

‘손 the guest’는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 ‘터널’, ‘나쁜 녀석들’까지 완성도를 담보하는 참신한 작품으로 장르물의 외연을 확장해 온 장르물의 명가 OCN이 ‘손 the guest’를 통해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한국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시도하는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는 것. 여기에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드라마 장르물의 퀄리티를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맡아 작품을 향한 기대감을 더한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정은채의 티저 영상은 새로운 여형사 캐릭터 ‘강길영’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독보적 아우라로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어린 시절의 비극적 사건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어둠속에 홀로 빛나는 정은채의 날선 눈빛과 강렬한 카리스마로 화면을 압도한다. 피로 물든 현장에서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강단과 “저 남자 빙의자라고”라는 조언을 비웃으며 “난 눈에 보이는 범죄자만 잡는다”고 내뱉는 냉철함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기이한 현상들과 맨몸으로 부딪히는 강한 집념이 정은채의 유니크한 매력과 어우러지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자아낸다.

정은채가 맡은 강길영은 베테랑 남자 형사들도 기겁할 정도로 사건 수사에 온몸 불사하는 열정 과다형, 집중력 과잉 형사다. 악령과 엑소시즘을 믿지 않지만 윤화평(김동욱 분)과 최윤(김재욱 분)을 통해 알 수 없는 존재의 공포를 느끼며 이들과 깊숙하게 얽히기 시작한다.

정은채의 연기 변신은 ‘손 the guest’를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 중 하나다. 티저 영상에서부터 지금까지의 이미지를 전복시키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정은채는 가장 파격적이면서 완벽한 변신으로 맹활약을 예고한다. “눈에 보이는 범죄자만 잡는다”는 악령을 믿지 않는 형사 강길영이 ‘령’과 감응하는 영매 윤화평, 악령을 쫓는 구마사제 최윤 사이에서 어떤 시너지와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손 the guest’는 오는 9월 12일(수)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