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블랙핑크 아레나투어, 日매체 대서특필 “최강 걸그룹”

?

블랙핑크 아레나투어(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의 아레나 투어에 일본 메이저 매체들이 호평일색의 평가를 내놨다.

블랙핑크는 24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멧세 이벤트 홀에서 ‘BLACKPINK ARENA TOUR 2018’를 열었다. 이날 공연은 ‘뚜두뚜두’의 일본어 버전 무대를 처음 공개하는 날이기도 했다.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은 그 어느 때보다 블랙핑크의 퍼포먼스에 크게 열광하며 환호했다.

일본 유수의 매체들 역시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고 오늘(25일) 주요 매체들은 일제히 블랙핑크를 향한 극찬으로 대서특필했다.

스포츠닛뽄은 “블랙핑크, 9천 팬의 심장에 구멍을 내다”라며 “트와이스를 넘는 최강 K팝 첫 일본투어”라고 다뤘다. 닛칸스포츠는 “유튜브 재생 3억회의 인기 폭발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 일본 첫 투어”라는 헤드라인으로 관심을 끌었고, 데일리스포츠와 도쿄주니치스포츠는 각각 “블랙핑크 일본 첫 투어 9천명 매료”라며 집중 보도했다. 산케이스포츠와 스포츠호치 등 6대 스포츠지가 블랙핑크의 소식을 주요하게 다뤘다.

또 일본 후지 테레비의 종합 정보 프로그램 ‘메자마시 토요일’, 니혼 테레비 ‘줌인!! 토요일’에서 블랙핑크 공연 현장의 생동감이 담긴 실황을 취재해 보도하며 일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방증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7월 24~25일 오사카죠 홀을 시작으로 8월 16~17일 후쿠오카 국제센터까지 티켓 오픈 즉시 매진 행렬을 보이며 막강한 파워를 입증했다. 이번 마쿠하리 멧세 공연 역시 추가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모두 매진됐다. 블랙핑크는 투어 마지막 날인 12월 24일에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피날레를 장식한다.

제니는 공연 끝무렵 “여러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저희 블랙핑크 첫 돔 공연이 열린다”며 “오사카에서 꼭 만나요”라고 일본어로 인사를 전해 기대를 끌어 모았다.

또, 이날 공연에서는 블랙핑크가 킷캣(KITKAT) 일본 발매 45주년의 축하 파트너로 발탁됐다고 발표하며, 오는 9월 18일 특별한 이벤트를 예고해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23일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68일 만에 3억뷰를 돌파하며, K팝 남녀 그룹 통틀어 역대 최단 시간 신기록을 썼다. 종전 기록보다 무려 100일 가까이 기록 단축에 성공하며, 압도적인 파워를 뽐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