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유영석을 감탄시킨 엄청난 폐활량의 복면 가수는?

?

복면가왕(사진=복면가왕)


내일(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막골소녀’의 3연승을 저지하려는 준결승 진출자 4인이 노래 대결을 펼친다.

이날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동막골소녀’의 앞에는 초강력 라이벌들이 등장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3라운드에 오른 두 복면 가수가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중 한 복면 가수는 매혹적인 목소리와 가창력으로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분위기를 리드했고 “원곡을 100% 소화한 뒤 본인의 스타일까지 첨가한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유영석은 “폐활량이 엄청나다. 심장 위아래로 폐가 하나씩 더 달린 것 같다”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하지만 상대 복면 가수 역시 “본인의 목소리가 가진 원초적인 슬픔을 잘 표현한다”, “노래의 감성과 발성 모두를 마음먹은 대로 표현할 수 있는 테크닉의 귀재다”라는 극찬을 들은 상당한 내공의 소유자. 과연 이 두 사람 중 누가 가왕 ‘동막골소녀’와 대적하게 될지 많은 관심이 쏠린다.

과연 가왕 결정전에 올라 ‘동막골소녀’ 앞을 막아설 단 한 명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지, 노래 금메달리스트들의 양보 없는 대결은 내일(9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