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은, 피의자 신분 경찰 조사 "아버지 일로 거듭 논란돼 죄송"

?

예은 (사진=DB)


원더걸스 출신 예은은 목사인 아버지와 함께 교회 신도에게 사기 혐의로 고소당하며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예은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예은이 사기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은 게 맞다"고 전했다.

이어 "무고함을 입증하기 위해 성실히 경찰조사에 임했다"며 "아버지 일로 거듭 논란이 돼 죄송하다"고 전했다.

예은의 아버지 박 씨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신도들에게서 받은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신도들은 "가수인 딸도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적극 가담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 신도 150명을 상대로 200억 원을 받아낸 혐의로 징역 6년형을 확정 받고 복역 중인 박 씨는 2015년부터 여성 신도를 불러내 신체 접촉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예은은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의 멤버로 데뷔, 2017년 '핫펠트(HA:TFELT)'라는 이름의 솔로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