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민, 신곡 ‘망고’로 컴백...“‘티아라’ 상표권 분쟁, 전 소속사와 오해 풀었다”

?

효민 (사진=DB)


가수 효민이 전 소속사와의 ‘티아라’ 상표권 분쟁이 잘 해결됐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효민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새 디지털 싱글 앨범 ‘망고(MANGO)’ 발표 기념 쇼케이스에서 ‘티아라’ 상표권 분쟁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효민은 MBK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만료 후 있었던 ‘티아라’ 상표권 분쟁에 대해 “‘티아라’라는 이름 자체가 저희의 것만도 아니고, 그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란 결론이 나왔더라. 저희를 좋아해 주시는 팬분들에게도, 저희에게도 그리고 저희를 만들어준 회사에도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전 회사와도 오해가 풀렸다. 서로 잘하기로 했다. 조금씩 서로 의견을 조율해나가면서 방법을 찾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장 먼저 응원해줬다. 쇼케이스에도 와 줄 것 같다. 멤버들이 모니터링도 함께 해줬다”며 티아라 멤버들에 대한 변함없는 우정을 드러냈다.

한편 효민은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망고’ 발매하며 컴백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