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마이크로닷×효린, 낭만의 도시 여수에서 한 끼 도전

?

'한끼줍쇼' 밥동무로 출연한 효린과 마이크로닷 (사진=JTBC)


'한끼줍쇼' 마이크로닷과 효린이 한 끼에 도전했다.

12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효린과 래퍼 마이크로닷이 밥동무로 출연한 가운데 낭만의 도시 여수시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팀을 나누던 중 이경규는 마이크로닷을 강호동에게 보내며 "폭풍 속으로 보내는 기분"이라고 걱정했다.

이어 그는 강호동에게 "잘 부탁한다"며 마이크로닷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마이크로닷은 '도시어부' 출연으로 인한 '낚시인'의 이미지 때문에 자신의 이름마저 잃게 되는 굴욕을 경험했다. 마이크로닷을 발견한 한 여수 시민이 그를 향해 "낚시다!"라고 외친 것.

이에 마이크로닷은 멋쩍은 웃음을 보이며 "네. 낚시입니다"라고 답례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효린은 자신의 노래 '바다 보러 갈래'를 여수 바다를 배경으로 열창하며 디바의 위엄을 과시한다.

또한 효린은 고등학교 때까지 통금 시간이 있었으며, 무조건 오후 8시까지 귀가해야 했다고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한다.

한편 이날 한 끼에 도전한 여수시 웅천동은 개성 넘치는 주택들이 넘쳐나 규동형제와 밥동무 마이크로닷과 효린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