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하라 자택 인근 CCTV 공개.."남자친구가 먼저 발로 차" 쌍방폭행 주장

?

구하라 CCTV (사진=방송캡처)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에 휘말린 가운데 자택 인근 CCTV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0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 A(27) 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채널A' 측은 사건 당일 경찰이 구하라 자택에 출동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 영상에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구하라의 집 주변을 살펴본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구하라의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구하라와 남자친구 A 씨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A 씨는 경찰 조사 결과 "헤어지자고 말하자 자신을 때렸다"고 진술한 반면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일어나라"고 자신을 발로 찼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경찰은 "폭행의 정도는 할퀴거나 발을 비트는 정도였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구하라와 A 씨에 출석 일정을 잡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