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경없는 포차’ 측 신세경ㆍ윤보미 숙소에 몰카…설치 직원 경찰조사 받아

?

‘국경없는 포차’ (사진=DB)


‘국경없는 포차’ 측이 배우 신세경과 윤보미 숙소에서 발견된 몰카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19일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5일 출연자 신세경과 윤보미의 숙소에 불법 촬영 장비가 발각됐음을 알리고 설치자는 자진 출두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장비는 프로그램 촬영에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 중 한 명이 임의로 촬영장에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개인 일탈에 의해 위법적으로 설치된 것”이라며 이는 설치 직후 신세경에 의해 즉시 발견됐다.

관계자는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본인들에 의해 최초 확인됐다. 제작진과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 등을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의 자진 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세경과 윤보미는 지난 9월 초 올리브 새 예능 ‘국경없는 포차’ 촬영을 위해 박중훈, 이이경, 안정환, 샘오취리와 함께 유럽으로 출국한 바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