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호날두 퇴장' 유벤투스, 발렌시아에 2-0 승리..'억울함에 눈물까지 글썽'

?

호날두 퇴장 (사진=방송캡처)



크리스티아 호날두가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했지만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20일(한국시간) 유벤투스는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전반 29분 유벤투스의 공세 상황 페널티지역서 호날두는 발렌시아의 제이손 무리요와 충돌했다. 이후 호날두는 일어나면서 항의하듯 무리요의 머리를 만졌고 두 팀 선수들의 감정 싸움이 벌어졌다.

이후 주심은 부심과 이야기를 나누더니 호날두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유벤투스 선수들은 판정에 항의했고 호날두 역시 그라운드 누워 억울함을 호소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결국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호날두는 그라운드를 떠났다.

한편 호날두의 퇴장에도 유벤투스는 페널티킥 2방을 앞세워 발렌시아에 2-0으로 승리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