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알리, 백두산 천지에서 '아리랑' 열창

?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사진=JTBC 제공)


가수 알리가 백두산 천지에서 ‘아리랑’을 불렀다.

20일 남북 정상이 함께 백두산 천지를 찾은 가운데, 특별 수행원으로 방북한 알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장군봉에 오르는 자리에 함께했다.

이날 알리는 양측 정상 앞에서 ‘아리랑’을 열창했고, 남측 인사들 일부는 후렴 부분을 따라 불렀다.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설주 여사도 알리의 노래에 맞춰 따라 부르기도 했다. 노래가 끝난 후 문 대통령은 아리랑을 열창한 알리와 악수를 했다. 김 위원장도 알리를 한동안 쳐다봤다.

한편 제3차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은 지난 18일 서울 성남공항에서 출발해 평양에 도착했다. 이날 특별수행원 중 연예계 인사는 가수 지코와 에일리, 알리, 작곡가 김형석 등이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