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정려원 “자취 15년차 내집 마련, 기안84 가장 보고싶었다”

?

나 혼자 산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정려원이 가장 보고 싶었던 무지개 회원으로 기안84를 꼽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 경력 15년 차 배우 정려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려원은 등장하며 “15년 간 혼자 살고 있는 정려원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정려원을 바라보며 “연예인의 연예인이다. 정말 신기하다”라고 말하자, 정려원도 박나래의 스타일링에 대해 “나래 씨, 너무 귀엽다”라고 말했다.

회장 전현무가 “가장 보고싶었던 무지개 회원이 누구냐”고 묻자 정려원은 “안이 씨”라며 “나와 비슷한 면이 많다.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정려원은 이유에 대해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와 스타일이 제일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공개된 영상에서는 정리가 덜 된 방에 이불을 뒤집어 쓴 정려원의 모습이 공개되자, 다들 “여기까지만 보면 기안84”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정려원은 한창 공사중인 집에 입주하게 된 사연도 털어놨다.

정려원은 “어릴 때 한국에서 이사를 참 많이 다녔다. 호주에서도, 다시 한국에 와서도 자주 이사를 했다. 이제 드디어 내 집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집에 입주해서 친구와 함께 인테리어 작업을 직접 하고 있다. ‘정려원 출세했다”며 행복가득한 미소를 지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