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 형님’ 사유리 “가상 남편’이었던 이상민, 최근 변했다” 폭로

?

아는 형님(사진=JTBC)


사유리와 이상민이 ‘가상 부부’ 시절 느꼈던 서로에게 서운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22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추석특집 ‘아는 형님’에서 이만기, 홍윤화, 사유리가 일일 전학생으로 참여한다. 어디에서도 빠지지 않는 예능감을 보유한 세 사람이 추석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유쾌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사유리는 “과거에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가상 부부로 출연했던 이상민이 최근 변했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자신이 들은 이상민과 관련된 소문까지 깜짝 폭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이상민은 “사유리의 장난일 뿐이다”라고 급히 해명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민 역시 “나도 사유리에게 서운함을 느낀 적이 있다”고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촬영 당시 사유리의 부모님을 뵈러 갔을 때, 사유리가 이상민을 부르는 호칭이 달라졌다는 것. 이에 형님들은 두 사람의 진심이 무엇인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이만기와 사유리는 녹화 내내 서로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형님들은 두 사람에게 “‘천하장사유리’라는 새 프로그램을 런칭해 보라”며 두 사람의 ‘톰과 제리’ 같은 호흡에 큰 관심을 보였다.

뒤늦게 밝혀진 이상민과 사유리의 ‘가상 부부’ 시절 이야기는 22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