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식대첩' 백종원 "첫 경연부터 정말 놀라울 정도 습득력大"

?

한식대첩 백종원(사진= CJ ENM)


오늘(22일, 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하는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에서는 글로벌 탑 셰프들의 첫 한식 대결이 펼쳐진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올리브 '한식대첩'의 스핀오프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다섯 명의 글로벌 탑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한식대첩' 지난 시즌 동안 출연했던 국내 고수들과 팀을 이뤄 각 지역의 한식을 배우며 한식을 만드는 것. 지난 방송에서 '탑 셰프 캐나다' 우승자부터 미슐랭 가이드에 이름을 올린 셰프까지 글로벌 탑 셰프들의 화려한 이력과 요리 철학이 공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오늘(22일, 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한식대첩-고수외전' 2회에서는 글로벌 탑 셰프들의 첫 한식 대결이 펼쳐친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최상의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글로벌 탑 셰프와 국내 고수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

신선한 식재료를 위해 직접 바다에 들어가보는 벨기에의 마셀로, 산나물을 찾으러 강원도의 깊은 산에 오르는 멕시코의 세르히오 등 첫 대결을 위해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는 글로벌 탑 셰프들의 열정이 흥미진진함을 선사한다.

또한 '탑 셰프 캐나다' 우승자 데일은 서울의 임성근 고수에게 전수받은 전통 비법을 그대로 재현한다. 전통 방식대로 도끼로 고기를 손질하는 방법을 전수한 임성근 고수는 "데일이 정말 도끼질을 잘 한다. 한번에 저렇게 완벽하게 할 줄 몰랐다"고 감탄하는 것. 데일 역시 "굉장히 좋은 테크닉인 것 같다. 한국의 전통 방식을 배워서 캐나다에 돌아가 요리사들에게 전파할 것"이라 밝힌다.

심사를 맡은 백종원은 "첫 경연부터 정말 놀라울 정도로 셰프분들의 습득력이 어마어마했다. 평가하시는 분들 중 음식을 맛보고 싸서 가져가는 분이 계실 정도로 평이 좋았다"는 소감을 전해 오늘 글로벌 탑 셰프들이 보여줄 활약에 더욱 많은 기대가 모이는 것. 쟁쟁한 실력의 글로벌 탑 셰프 중 과연 오늘 경연에서 어떤 셰프가 첫 우승을 차지할지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글로벌 탑 셰프가 한식 고수와 만나 차별화된 재미를 보여줄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