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이만기, 과거 강호동과 씨름 경기 회상 "앞에서 약 올려서 화가 났었다"

?

아는형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아는형님’ 강호동이 씨름 선배 이만기의 등장에 긴장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만기, 사유리,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강호동이 긴장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만기는 자신의 등장에도 일어나지 않는 씨름 후배 강호동에게 “안 일어나냐”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여기는 모두 친구인 컨셉이다”고 답했으나 이만기가 버럭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만기는 자신을 소개하며 강호동을 잡으러 왔다고 말했고, 강호동은 유난히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강호동과의 경기를 회상하며 “당시에 은퇴를 생각 중이었다. 내가 화려한 전성기일 때 은퇴하면, 씨름의 맥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를 이기는 후배가 나타나는 순간 자연스럽게 은퇴하자고 생각했다. 근데 호동이가 앞에서 약을 올리니까. 앞에서 아아악 거리니까 화가 났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하늘 같은 대선배님이다. 기가 죽기 싫어서. 마음의 영웅이라서. 겁이 나서 화이팅으로 감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JTBC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