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틀포레스트' 김태리, 16가지 요리 직접 해...박찬일 셰프 "눈썰미·손썰미 있어"

?

리틀포레스트 (사진=리틀포레스트 포스터)


추석특선 영화 '리틀포레스트'가 화제인 가운데, 주인공 김태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영화 '리틀포레스트'가 소개됐다.

이날 윤종신은 "영화에서 김태리가 요리를 직접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찬일 셰프는 "요리하는 사람의 손이라는 것을 느꼈다. 눈썰미나 손썰미가 있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한편 지난 2월 '리틀 포레스트' 기자간담회에서 김태리는 "실제로 요리를 배워 촬영했다"고 밝혔다.

김태리는 요리를 배운 이유에 대해 "혜원에게 요리가 주는 특별함이 있다. 얼마나 능숙하게 하는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푸드스타일리스트 팀이 영화에 함께 했다. 하기 전에 보고 익히고, 하면서도 많이 물어봤다. 어떻게 하면 더 맛있어 보일지에 대해서도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김태리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콩국수 감자빵 등의 16가지 요리를 직접 해보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